분구(分區)가 거의 확실한 송파구

 

출처 : 위키백과

송파구는 2012년 12월 기준으로 약 67만이 넘는 인구가 살고 있는 서울의 거대 구(區) 중 하나입니다.

더군다나 현재 재개발이 추진이 되고 있는 곳을 제외하고 확정이 되어있는 가락동 시영아파트와 잠실과 석촌에 생길 국민행복주택이 완공이 되면 그 인구는 더욱 더 많아 질 것이며, 위례신도시 (송파지역)와 추후 거마 뉴타운 등이 완공이 되면 그 인구는 더 더욱 많아 질 것입니다.

그렇게 되면 송파는 최소 80만 이상의 초거대 구(區)가 돼버릴 수 있는데, 이런 경우 분구(分區)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버릴 수 있습니다.

하지만 이럴 경우 송파구라는 이름을 과연 어느 쪽이 사용을 하게 될지 궁금할 수 밖에 없는데요. 현재 건립중인 법조타운 내 송파구청의 이전 또는 제2청사의 건립이 논의되고 있기 때문에 예상을 하기 힘들어지고 있습니다.

만약 송파구청이 이 지역으로 이전을 하게 된다면 송파의 중심을 가로지르는 양재대로를 기준으로 분구가 될 확률이 높은데, 송파 이남 지역이 송파구가 되고 송파 이북지역이 새로운 이름이 될 수 있고, 반대로 이전이 아닌 제2청사가 건립이 될 경우 이북지역이 송파구고 이남지역이 다른 이름으로 될 수 있습니다.

이 문제는 다른 구는 크게 중요한 일이 아니겠지만, 양재대로를 중심으로 북쪽과 남쪽으로 살고 있는 주민들에게는 상당히 예민한 일이 될 수 있습니다.

사실 송파구는 양재대로를 중심으로 북쪽과 남쪽은 차이를 조금 보이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. 가장 큰 것은 부동산의 가치가 차이가 좀 난다는 점이죠. 그렇기 때문에 부동산의 가치가 조금 저렴한 지역 중 유독 높은 몇몇 지역의 주민들이 반발을 할 수도 있다는 점이죠.

지금 송파가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불과 10년전만 해도 도로사정도 괜찮고, 구의 크기에 비해 잠실지역을 제외하면 그다지 복잡하지는 않았던 지역입니다. 하지만 이렇다 할 도로계획 없이 각종 주택과 건축물들이 들어서면서 상당히 복잡한 지역이 되고 있는데요.

언제쯤 분구가 될지는 모르겠지만, 전 벌써부터 분구로 인한 문제가 얼마나 크게 번질지 의문이 드는군요.

PS : 그냥 밤 중에 갑자기 생각나 몇자 적어봅니다.

Office 2013에서…

 

몇 달 전 개인적으로 엑셀아웃룩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 Office 2013을 구입을 하였었습니다.

그렇게 아무런 생각이 없이 몇 달을 사용하다가 오늘 갑자기 word 2013으로 블로깅이 가능하지 않나? 하는 생각이 들어 테스트를 해보니 생각보다 잘 되더군요.

사실 워드프레스가 꾸미는 것과 보기는 참 편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글 쓸 때 좀 불편하거든요.

이미지의 경우 전 지금의 사용하고 블로그 서버에 올리지 않아 다른 서버에 올리기 위해 방법을 찾아보았지만 그 방법은 아직 없는 듯 합니다. 정확히 말을 하면 다른 서버에 올릴 수 있는 기능이 있기는 한데, 제가 사용하고 있는 서버 아니 NAS에 설치된 서버가 등록이 안돼서 그만 포기를 해버렸네요.

아마도 이제 포스팅을 할 때 이 방식을 이용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.

하지만 분류는 그렇다고 쳐도 태깅이 되지 않아서 어쩔 수 없이 블로그 관리에 들어가는 수고를 해야 할 것 같은데, 어디 방법이 없는지 한번 찾아봐야겠네요.

휴….

 

근 몇 달동안 정신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. 하고 있는 일이 정신이 없이 진행이 되다가 늘어지고, 또 정신없이 하다가 늘어지기를 반복을 하면서 오히려 몸과 정신에 힘을 빼 놓는 결과를 낳아서 멍한 모습으로 지내고 있네요.

몇 달동안 본 영화가 대략 5,6편 정도도 되는데, 리뷰 따위는 개나 줘버렸고, 하다못해 티켓도 아무렇게나 방치가 되는 바람에 수년간 모은 티켓도 올해를 기점으로 중단이 될 것 같기도 합니다..

국정원문제, 검찰문제 그리고 북한과의 문제 등등 각종 사건으로 시국이 혼란한데요. 큰 머리글들만 캡쳐하기도 바뻐 도무지 머리가 돌아가지를 않아 블로그에 글을 쓰기도 힘든 결과가 되었습니다.

앞으로도 더 바빠지면 바빠졌지, 한가해 지지는 못할 것 같은데요. 이런 모습이 언제까지 될지는 모르겠지만, 정신이 돌아오면 다시 시작을 하겠습니다.

아… 휴식이 필요해요…